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75세의 독거노인 감사편지 ‘화제’

청주 상당구청 곽연옥 주무관에 고마움 전달
“박봉의 월급봉투 풀어 삶의 용기전해” 칭송

청주시 상당구청 주민복지과에 근무하는 곽연옥<사진> 주무관을 칭찬하는 한 통의 편지글이 사무실로 배달돼 공직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곽연옥사회복지사
이 편지는 75세 독거노인인 이 모씨가 보낸 편지로 8년전 이웃집 아파트의 화재를 피하다 기름연기에 미끄러져 허리와 갈비뼈, 척추를 다쳤고 겨우 전화기에 손이ㅏ닿아 119에 전화를 걸어 소방관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했다고 한다.

이후 50여 일 간의 병원 투병생활 끝에 퇴원했으나 가재도구 일체와 가전제품 등을 모두 다 소실하고 피해 보상마저 막막해 동사무소를 찾아가 도움을 청하게 되었다.

“예전에는 누구 못지않게 화려한 인생을 살았으나 화재 후 거처할 곳이 없어 수동 달동네의 전기도 안 들어오는 빈집 추운 곳에서 외롭게 살며 너무 힘들어 죽으려고 자살을 몇 번이나 시도했다”는 전언이다.
 
그는“이럴 때마다 상당구청 주민복지과 곽연옥 주무관이 박봉의 월급봉투를 풀어 삶의 용기를 북돋아 주고 따뜻한 격려로 현재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며 고마워했다.

이 노인은 “청렴결백하고 항상 외롭고 소외계층의 그늘진 이웃들을 몸소 찾아다니며 아픔을 함께하고 눈물을 닦아주는 곽연옥 사회복지사의 봉사직인 낮은 자세와 서민의 삶을 어떻게 하면 잘살게 할까 매순간 고민하고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 기필코 '결초보은'하고 저 세상으로 떠나야 한다는 강한 의지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 노인은 “이제 내 나이 75세로 독거노인 할아버지는 이미 죽고 저 세상으로 떠나버린지 오래됐다”며 “나를 다시 부활시켜 재생시켜 준 곽연옥 복지사가 존경받는 대한민국 최고의 복지사”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이 편지를 통해 막상 지금까지의 처지와 상황을 적고나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앞을 가린다”며 “그래도 글을 써서 알릴 때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아주 행복한 눈물”이라고 기술했다.
 
그는“이 역경을 극복하고 인생의 반전드라마를 꼭 성공시킬테니 지켜봐 달라”는 글로 끝을 맺었다.
<청주=최철우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오흥수 2012-11-10 10:18:26

    여기에도 따뜻한 미담이있읍니다 박봉을쪼개어 불우한이웃을 돕는사람이 더욱 많아져서 위와같은 사연들로 화경방송이 불티가낳으면 얼마나좋을까요? 넉넉한 봉급받으시면서 나만아니면되 라고 소리 생각 하는사람이많은 세상에! 멋있은소식 전하신 기자님도 고맙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