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무명필 깔아 놓은 설악산 '토왕성폭포' 위용국내 최장길이 총 320m, 탐방객 눈길 사로잡아
<장쾌한 토왕성폭포수가 시원스레 탐방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국내 최장의 위용을 자랑하는 국립공원 설악산의 토왕성 폭포가 무명필을 깔아놓은 듯 장대한 폭포수를 뽐내며, 초가을 탐방객의 발길을 손짓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최근 내린 비로 수량이 풍부해진 설악산국립공원 토왕성 폭포의 모습을 공개, 눈길을 끌고 있다.

토왕성 폭포는 총 3단으로 이뤄진 폭포로 상단 150m, 중단 80m, 하단 90m 등 총 320m로 국내 최장 길이를 자랑한다.

토왕성 폭포의 해발고도는 약 790m이며, 설악산국립공원의 대표적인 경관자원 중 하나로 국립공원 100경에 속한다.

토왕성 폭포는 과거 겨울철 빙벽 훈련을 하는 전문 산악인만 허가를 통해 볼 수 있었으나, 2015년 12월 탐방로가 개통되면서 일반 탐방객들도 약 1㎞ 거리 앞까지 접근이 가능하다.

<먼발치로도 하얀 폭포가 마치 무명필을 깔아놓은듯 한폭의 수채화를 연상케 한다.>

국내에서 가장 긴 폭포 길이를 자랑하지만, 발원지에서 폭포 상단까지 길이가 짧고 지형의 폭도 좁아 물을 많이 담지 못해 여름철에 비가 많이 내린 후 2~3일만 폭포를 감상할 수 있다.

토왕성 폭포 전망대 탐방로는 설악산 소공원에서 시작되며 길이 2.1km로 편도 1시간 30분이 걸린다.
이후 비룡 폭포에서 900개의 가파른 계단을 30분(0.4km) 정도 올라야 한다.

토왕성 폭포에서 흐르는 물은 토왕골을 이루며 비룡 폭포, 육담 폭포를 거쳐 속초시의 상수원인 쌍천으로 합류한다.

김종완 국립공원관리공단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장은 “토왕성 폭포는 겨울철에 안전장비를 갖추고 빙벽을 오르려는 전문가 외에는 생태계 보호, 안전사고 사전예방 등의 이유로 ‘자연공원법’ 제28조에 따라 엄격하게 출입이 통제되는 곳”이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정규 탐방로나 전망대에서 안전하게 토왕성 폭포를 감상하거나 사진을 촬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속초=장주일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