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부,제19호 태풍 '솔릭'대비 비상체제 돌입태풍 대응상황 점검회의, 현장대응 태세 점검 등

태풍 피해 최소화위한 총력 대응체계 추진

환경부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도를 시작으로 한반도가 영향권에 들어감에 따라, 본부 및 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 4개 홍수통제소 상황실에서는 태풍상황 모니터링과 즉각 대응을 위해 24시간 비상 대응체계를 본격 가동, 상황근무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 20개 다목적댐 및 3개 홍수조절댐에서는 65.9억 톤의 홍수조절 용량을 확보 중에 있다.(411㎜의 강우를 방류 없이 댐에 저류가능한 양)

다목적 댐의 저수율이 47.5%, 예년 대비 88.3% 수준이므로 댐운영은 향후 가뭄상황에 대비하여 비축위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하천의 수위가 상승되면 수위관측 결과를 토대로 주요 국가・지방하천 55개 지점에 대해 관계기관 및 주민에게 홍수특보 발령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안부의 긴급재난문자방송(CBS)과 연계하여 해당지역 거주자에게 홍수특보 발령 즉시 재난문자를 발송하여 신속한 재난대응체계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홍수특보 단계 도달 전 관계기관, 주민에게 고수부지・하천변 도로 등 취약지점의 침수위험 정보를 사전에 4단계로 문자와 앱 등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임진강 등 북한과의 접경지역은 국방부, 연천군 등 관계기관과의 정보 공유 및 상황전파 체계를 강화하고 상시 감시체계 운영 등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북한 황강댐 방류로 하류 홍수피해 방지를 위해 최전방에 있는 필승교와 군남댐 수위를 대상으로 집중 모니터링 중이다.

김은경 환경부장관은 23일 오후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하여 4개 홍수통제소의 태풍대처 상황을 점검하는 등 태풍 내습에 따른 철저한 준비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24일 오전 7시에는 금강 홍수통제소를 방문해 현장대비 태세를 점검하고, 오전 9시에는 세종에서 오늘에 이어 2차 태풍상황 점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세종=김종현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