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이개호 장관후보자, ‘논문표절 의혹’ 사실과 달라“실제 경험한 지역축제 서증저술 독창적 논문” 강조
<사진=환경방송 DB>

이개호 장관 후보자의 석사학위 논문표절 의혹보도와 관련, 인사청문회 자료에 해당 석사학력을 기재하지 않아 표절을 숨기려 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해당 논문의 경우 전체적으로는 본인이 실제 경험한 지역축제를 근저로 저술한 독창적인 논문으로 표절과는 판이하다는 주장이다.

제기된 논문(2005년, 72페이지)의 핵심 부분인 사례연구(문화 프로그램에 의한 관광행태 영향분석, p.33­67)와 결론(정책 제안, p.68­72)은 순수하게 창작한 것으로 알려진다.

국내에서 검증된 검색 프로그램(카피킬러)을 활용해 조사한 결과도 표절로 간주될 만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표절률 14%)

다만, 이론 연구(p.5-20) 등 일부분에서 인용이 적절하게 처리되지 못한 곳이 있지만, 이는 논문 작성에 대한 기술적 지식 부족 및 부주의로 인한 것임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이 후보자는 대외적으로 공개되는 학력사항에 굳이 석사학위 취득 사실을 기재한 적은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석사학위는 특수대학원 야간과정이어서 대외에 공개할 큰 경력으로 생각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학위를 받은 분야(문화산업학)가 본인의 주요한 관심분야와 낮은 점을 들었다.

게다가 공직생활 중 업무 관련성도 적어 문화산업학 석사로 대외에 공개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에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석사학위 미기재는 학위 취득의 문제점을 숨기고자 한 것이 아니없음을 재차 덧붙였다.

실제, 네이버와 다음 포털의 인물백과에서 이개호 의원을 검색하면, 금호고등학교와 전남대학교 경영학 학사까지 학력 색인이 가능하다.

이 후보자는 “이번 인사청문 요청안에도 예전과 다름없이 일관되게 석사 학위를 기재하지는 않았지만, 석사학위 논문과 학위증명서는 제출했다”며 愼獨어린 여정을 강조했다.
<국회=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