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공단 발간, '2018 우수환경도서' 선정'중학생이 되기 전 꼭 알아야할…환경상식 10가지'

미세먼지, 층간소음 등 환경문제와 탄소포인트제 등 환경정보 10가지 이야기 수록, 주제 관련 인물, 사건 등 환경상식과 함께 전달

읽을거리, 생각거리, 활동거리로 구성, 초등 환경교육 교재로 활용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전병성)에서 발간한 환경교육도서 ‘중학생이 되기 전 꼭 알아야 할 환경상식 10가지(이하 환경상식 10가지)’가 환경부가 선정한 2018 우수환경도서에 선정됐다.

‘환경상식 10가지’는 초등용 4~6학년 우수도서로 석면, 미세먼지, 층간소음 등의 생활 속 환경문제와 탄소포인트제, 분리배출표시제도 등 환경정보를 읽을거리, 생각거리, 활동거리로 구성해 초등학교 수준에서 알기 쉽게 전달하고 있다.

특히, ‘생각거리’를 통해 주제별로 용어, 개념, 내용을 정리해 놓았으며, ‘활동거리’를 통해서는 그림그리기, 십자말 퍼즐, 빙고게임 등의 오락적 요소를 더해 내용을 복습할 수 있도록 했다.

책에는 주제와 관련된 인물, 사건, 배경 등이 함께 수록되어 학생들이 환경과 관련된 풍부한 상식을 키울 수 있도록 했다.

‘라돈 이야기’에서는 퀴리부인과 라듐소녀들, ‘층간소음 이야기’에는 고대 로마 주상복합아파트 ‘인슐라’, ‘석면이야기’에는 동방견문록의 작가 마크로 폴로와 원나라 황제 쿠빌라이가 등장하는 등 중학생이 되기 전 알아두면 좋을 배경지식들이 담겼다.

‘환경상식 10가지’는 인천지역 환경특성화 초등학교 8곳을 대상으로 책자형태로 우선 배포되며, 전국 시·도 교육청 등 교육기관 및 환경교육포털사이트(www.keep.go.kr)에 책자파일(PDF)을 게시한다.

또한, 한국환경공단 누리집(www.keco.or.kr) 열린공단 홍보자료 코너에도 파일이 게시되어 누구나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환경부는 ‘환경상식 10가지’를 포함한 우수도서 100종에 대해 우수환경도서 선정증을 수여하고, 북콘서트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공단은 지난해 9월 환경부와 공단에서 추진하는 생활 밀착형 환경정책 중 45가지 정책을 생활 속 이야기로 재구성한 대중환경도서 ‘좌충우돌 환경가족의 세상과 통하는 환경이야기 45’를 펴낸 바 있다.

이 책자 역시 한국환경공단 누리집에서 내려받기가 가능하다.

전병성 환경공단 이사장은 “환경교육도서 발간과 같은 미래세대환경교육은 공단의 책임과 의무”라며 ”미래를 이끌어 나갈 어린이들의 환경상식이 많아지고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어린이들이 늘어날수록 우리 환경은 더욱 좋게 바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