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이개호의원, 아들 대기업 특혜의혹 ‘사실무근’당시 금호고속 모집분야 공학전공 무관
<사진=환경방송 DB>

<국회=권병창 기자>농림축산수산부 장관으로 내정된 이개호의원에 대한 일각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긴급 자료가 국회 출입기자들에 배포됐다.

이개호의원은 1일 국회의원 이양수 의원실에서 배포한 ‘이개호장관 후보자 아들의 특혜 입사 의혹’ 및 ‘이개호 장관 후보자의 금호타이어 매각 반대’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양수의원실은 1일 2016년 금호아시아나그룹(금호고속) 모집공고에 공학 전공이 없어 이개호 장관 후보자 아들은 입사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장관 후보자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총 4회에 걸쳐 금호타이어 매각 반대를 강력히 주장했다는 보도에 따른 것이다.

이에 이 장관 후보자는 반박성 보도자료를 작성, 국회 출입기자들에게 ‘사실무근’이란 해명 내용을 송고했다.

2016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모집공고에는 금호터미널의 모집 전공분야가 상경·법정으로 되어 있지만, 타 전공 졸업자를 배제해 온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당시에 금호터미널은 인터넷으로 원서를 제출한 타 전공분야 지원자에 대해서도 매년 채용 절차를 진행해 합격시킨 사례가 있어 이개호 장관 후보자 아들은 특혜를 받은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 장관 후보자 아들은 최초 금호터미널에 입사 지원을 하여 합격했으며, 이후 금호터미널과 금호고속이 합병되면서 현재는 금호고속 소속으로 근무중이다.

게다가 이 장관 후보자는 금호타이어의 매각 자체를 반대한 것이 아니라, 해외매각이 될 경우 ‘기술력 먹튀’를 우려, 국내 고용 불안, 방위산업기술 유출이 우려돼 국내 업체에 매각하도록 촉구했던 것으로 역설했다.

그 당시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반대는 지역의 큰 관심사항으로 여야 정치인이 모두 나서 해외매각 반대는 물론 국내매각을 촉구했다고 부연했다.

다음은 그때 당시 관련자료 전문이다.

☞ “5천명의 근로자 고용불안, 방위산업체 기술먹튀 우려, 지역경제에 대한 악영향이 예상되어 광주전남 지역민들이 나서서 개선대책을 호소하고 있는데도 산업은행은 광주전남 지역민을 향한 갑질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중국 업체에 꼭 팔아 넘겨야 할 무슨 말 못할 사정이 있는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 “다시 한번 산업은행의 소위 공작매각 중단을 강력히 촉구하면서 금호타이어 매각에 대해 다음과 같이 촉구합니다.

1. 단일 해외업체에 대한 매각 협상을 전면 중단하길 광주전남 지역민의 이름으로 요구합니다.

2. 지역경제 파장과 노동자에 대한 고용 보장 대책을 먼저 마련한 후 매각을 추진하길 촉구합니다.

3. 새로운 국내업체 인수자 물색과 함께 해외업체의 참여는 국내업체와 컨소시엄 구성을 통해 참여하도록 하는 새로운 매각 방안을 제시해 주길 강력히 요구합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