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육견협회-동물권단체,청와대 앞 몸싸움
<동물권 단체의 청와대앞 가두행진에 맞서 40대 육견인이 숨겨둔 손피킷을 들고 거칠게 항의하자, 일부 시위자들이 달려들자 경찰들이 보호하고 있다.>

동물권 단체는 15일 오후 서울시 세종문화회관앞 개식용종식 집회를 뒤로 1시간 남짓 청와대 인근까지 가두행진을 펼쳤다.

때마침 맞은 편에서는 일부 대한육견협회 회원이 '동물보호단체 수사하라' 등 구호와 피킷시위를 벌이자 한동안 몸싸움을 벌인 데다 50대 여성은 실신,여경들이 몸을 부추겨 이동했다.
<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하늘낙타 2018-07-26 12:53:50

    불법폭력사기꾼 집단 개보호단체
    수백억 후원금 75%를 인건비와 경비로
    자기들 뱃기름만 찌우는 저 사악한 무리들!
    600만 유태인들을 학살하고 개하고만 친구하면서 600만명을 죽인 것에 대한 위안을 개에게서 찾고자 했던 인류 희대의 미치광이 히틀러의 후예들이다.

    600만명 학살자 히틀러!
    600만명 학살하고 자기옆에 있던 개를 위해서 최초로 동물보호를 주창했던 히틀러!
    동물보호의 선구자 히틀러!
    대한민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개빠 동물보호단체는 역시 히틀러의 후예들답다!

    인류 희대의 미치광이 히틀러의 후예자들인
    불법폭력사기꾼 처단하자   삭제

    • 푸른솔 2018-07-15 22:14:14

      식용견 사육농민을 못살게 하는지 동물보호협회는
      반성하라 동물보호 너희들 천벌을 받을꺼라   삭제

      • 내님 2018-07-15 20:52:58

        개 식용 종식?
        개식용종식을 빌미로 동물보호 운동 한답시고 후원금 걷을려고?
        후원금 걷어서 호위호식 할라고?
        세상에는 돈버는 방법이 참 많지만 타인을 해하는 돈벌이는 하지마세요   삭제

        • 산하 2018-07-15 20:30:45

          개빠들 향한 역풍이 이제 시작 되었다
          태풍의 눈으로 쓸어 버려야 한다   삭제

          • bio 2018-07-15 20:01:24

            이 나라가 어쩌려고 서울 복판에서 이상한 구호가
            등장하고 있다. 이게 뭐하는 짖인지 이해할 수가없다. 언제부터 무법지대가되고 무대뽀다.
            내가 싫으면 남도 하지마라 하는식이다. 지금 동물권자들이 하는 행위는 조직폭력배가 하는 행동이다. 세상은 순환의 원칙이 벗어나면 병이난다.
            사람이 살아가는데는 모든게 그러하다. 생과 사가
            존재하고 있는것이다. 동물권자들은 타인의 직업을 짖밟지 말기 바란다.   삭제

            • 정보람 2018-07-15 19:58:44

              동물단체의 이중성을 아십니까?
              참 어이없죠.동물보호에 앞장선다는 사람들이
              전화해서 쌍욕을 하고 협박하고 집회시
              경찰이고 뭐고 없답니다.
              저렇게해서 얻는게 무엇일까요?
              무조건 동물보호에는 개만 한정하여 반대
              합니다.먹는것을 가지고 장난치고
              다른 동물보호에는 무관심?
              얼마전 kbs아침마당에 개식용을 다루니
              편파방송이라고 게시판을 도배.또한
              아나운서.피디.kbs까지 무려3종세트로
              협박.완전 어린네땡깡을 부리던데 그게
              진정한 동물단체들이 할 행동입니까?
              대한항공 집회를 표방하지말고 제발
              니들 일이나 잘하세요.
              개고기는 계속되니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