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강병원 대변인,‘의원정수 숫자놀음’ 현안 브리핑

[환경방송=권병창 기자]더불어민주당의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관련 브리핑을 실시했다.

이날 강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협치의 기본은 신뢰, ‘의원정수 숫자놀음’으로 협치의 첫 단추를 잘못 꿰는 우를 범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의원 수는 114명인가, 113명인가, 112명인가. 국민들은 112명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음은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 전문이다.

국회법 제33호 제2항은 교섭단체 대표의원은 소속 의원의 이동(異動)이 있을 때에는 그 사실을 지체 없이 의장에게 보고 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당은 탈당계를 제출한지 34일이 지난 정태옥 의원과 24일이 지난 서청원 의원의 제적 보고를 미루고 112명이 아닌 114명을 한국당 의원수로 주장하다가, 이제는 정태옥 의원을 제외한 113명을 기준으로 상임위원 정수를 배분하라며 ‘떼’를 쓰고 있다.

이로 인해 상임위 의원 배분이 계속해서 하염없이 미뤄지고 진척되고 있지 않다.

‘이부망천’으로 물의를 일으킨 정태옥 의원의 탈당은 진정한 탈당이었고, ‘친박 좌장’ 서청원 의원의 탈당은 ‘위장 탈당쇼’란 말인가?

‘협치 국회, 민생 국회, 미래 국회’의 길로 나아가기를 기다리는 국민들을 더 이상 꼼수로 실망시켜서는 안된다.

한국당과 김성태 권한대행이 국민 앞에 약속한 ‘대수술’과 ‘혁신’이 ‘의원정수 숫자놀음’과 같은 잔꾀로 한국당의 당리당략을 지키는 ‘꼼수혁신 쇼’로 전략하지 않도록 의원 정수를 112명으로 정상화하고 정정당당하게 상임위 배분에 임하기 바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