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김은경 장관, 낙동강 녹조 현장점검…통합물관리 첫 행보11일 낙동강 강정고령보 녹조대응 및 관리대책 점검
<사진=환경부 DB>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11일 오전 대구 달성군의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해 7개 유역‧지방환경청별 녹조대응 및 관리대책을 점검한 후, 강정고령보 일대의 녹조 발생 우려지역 현황을 살핀다.

이번 현장점검은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기에 앞서, 낙동강 등 수계별로 세부적인 녹조대책을 세워 선제적으로 녹조 발생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정부는 지난달 24일 △녹조 개선을 위한 보(洑) 수위조절, △녹조를 유발하는 오염물질의 유입차단, △녹조 감시·대응체계 강화, △철저한 정수처리 및 먹는물 안전 확보, △국민참여형 녹조 대응 등을 주요 내용으로 여름철 녹조 대응 및 관리 대책을 수립한 바 있다.

김은경 장관은 “통합물관리를 계기로 기존의 오염유입 차단 등 수질관리정책에 더하여 댐‧보 운영 등 수량관리정책을 조화시켜 녹조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또한,“완전개방 중인 세종보, 공주보, 승촌보, 죽산보의 경우 6월 초 현재 남조류가 출현하지 않아 양호한 상황을 보이고 있다”고 평했다.

김 장관은“꼼꼼한 감시(모니터링)와 철저한 오염물질 유입 차단으로 양호한 상황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낙동강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수량‧수질 통합관리로 녹조 문제를 점진적으로 해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