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립생태원,지구상의 '식충식물' 70여종 특별전시전세계 식충식물 분포와 서식환경 재현
<사진=환경방송 DB>

체험부스 및 조형물 활용 포토라인 조성
서천군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지중해관등
23일부터 8월12일 '벌레잡는 식물이야기'

자연과 함께하는 생태교육과 체험의 장을 '계절의 여왕', 5월부터 온 가족이 소중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탐방기회가 마련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2018 매혹과 냉혹함의 공존, 벌레잡는 식물이야기’를 23일부터 오는 8월 12일까지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지중해관과 로비에서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생물다양성의 날을 기념하고 생물 다양성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식충식물을 주제로 작년에 이어 2번째로 열리는 행사다.

<사진=환경방송 DB>

식충식물 특별전은 달링토니아(Dalingtonia.사진), 사라세니아(Sarracenia) 등 국립생태원에서 보유하고 있는 전세계 식충식물 13속 70여 종을 소개하고, 서식환경과 형태적 특징, 분포지 등을 관람객에게 알기 쉽게 전달한다.

식충식물들의 다양한 사냥방법과 생존전략, 최신 연구결과 등을 알기 쉽게 정리하여 그림 패널로 설명하여 관람객들이 흥미와 이해를 높이도록 구성했다.

돋보기를 이용해 끈끈이주걱, 파리지옥 등 실제 식충식물을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고, 벌레잡이통풀 등 단면을 볼 수 있는 체험 부스를 마련했다.

특히, 케톱시스(Catopsis), 브로키니아(Brocchinia), 비브리스(Byblis) 등 흔히 볼 수 없는 식충식물을 전시했다.

네펜데스 트리, 트릭아트, 조형물, 생태분경 등 다양한 컨텐츠를 활용한 사진 찍는 곳(포토존)도 조성하여 관람객들에게 즐길 거리도 제공한다.

주광영 국립생태원 온실식물부장은 “세계 식충식물 전시회가 생물다양성의 이해를 높이고, 독특하고 아름다운 식충식물의 매력을 가까이에서 접하도록 기획된 만큼 많은 사람들이 관람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