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국립생태원,생태놀이 ‘야생동물 흔적찾기’4일부터 7일까지 서문광장에서 개최

야생동물의 흔적주제 생태놀이, 체험, 미술 등 다양한 활동 구성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어린이 날을 맞아, 어린이 동반 관람객이 생태를 즐기면서 배울 수 있는 ‘야생동물 흔적찾기’ 행사를 4일부터 7일까지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서문 광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야생동물의 발자국, 배설물, 깃털 등의 흔적에 대해 알아보고 체험하면서 생태 감수성을 키우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야생동물 흔적찾기’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며, 야생동물의 흔적을 주제로 생태놀이, 체험, 미술 등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동물 발자국의 차이점을 이해하는 ‘동물발자국 그리기’, 새 깃털의 화려한 색깔과 모양을 미술활동을 통해 알아보는 ‘깃털 머리띠 만들기’, 야생동물 배설물의 크기, 모양 등을 비교하는 ‘배설물 모양 핀버튼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한, 다양한 동물 발자국으로 만든 보드게임 판에서 일정한 규칙을 정한 후 게임을 하며 발자국의 모양, 크기를 관찰하고 새처럼 서 있는 체험놀이도 선보인다.

특히, 매표소 출구에는 귀가하는 관람객들에게 ‘여러분은 오늘 생태원에 무엇을 남겼나요?’라는 질문으로 동물이 남긴 흔적에 대해 알아보면서 인간이 자연에 남기는 흔적은 무엇인가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에코리움 1층에서 전시 중인 ‘동물의 시각전, 당근을 찾아라’와 연계하여 5대 기후대관 8개 장소에 숨겨져 있는 당근을 찾아 인증사진을 찍어오는 어린이에게 손수건 등의 기념품을 1일 선착순 2,000명에게 증정하는 참여형 프로그램도 4일부터 7일까지 진행한다.

봄 여행주간인 지난 28일부터 오는 13일 동안에 입장료 50% 할인 행사를 실시한다.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생명사랑 및 생태보전을 주제로 ‘2018 봄을 그리다’ 생태그림대회와 27일부터 오는 27일까지 들꽃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전달하는 ‘소로우길과 함께하는 우리 들꽃 이야기’도 개최한다.

정진철 국립생태원 생태전시교육본부장은 “이번 행사는 미래의 주인공인 어린이들이 생태놀이 체험행사를 통해 자연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변화와 생태적 감수성을 풍부하게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