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윤호중 의원, 대한항공 기내면세점 통행세 '갑질'3남매에 이어 부인 이명희씨도 의혹 제기
<윤호중 의원>

미호인터네셔널에 이명희씨 공동사업자 등록
윤 의원, 철저한 수사와 추가사례 수집 필요해

윤호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구리시)이 4일 한진家 3남매 외에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도 통행세를 거둔 것으로 의심되는 기업이 추가 존재한다며 관계당국의 철처한 수사를 촉구했다.

윤호중의원실과 면세점 전문지 'DFNews'가 공동 조사를 통해, 트리온 무역이라는 업체를 이용해 조원태, 조현아, 조에밀리(현민)가 기내면세점 납품 과정에서 통행세를 챙긴 것이 밝혀져 관계당국이 현재 수사 중에 있다.

이에 추가로 미호인터네셔널이라는 업체를 통해 같은 수법으로 이명희 씨도 통행세를 거둔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밝혀졌다.

미호인터네셔널는 임동재 씨가 대표로 도매 및 소매업으로 신고해 2003년 4월에 설립되었고, 업계에서 에스티로더 계열사 브랜드 제품을 공급한 것으로 알려진 기업이다.

2011년 미호인터네셜에 임동재 대표 외에 이명희씨가 추가되면서, 중개무역 사업자로 업종을 전환되었고, 트리온무역과 같은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어 통행세 여부에 대해 수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윤호중의원은 “한진家의 '갑질'이 기내면세점 운영 상에서도 이뤄졌다"면서"주주들에게 돌아갈 이익을 오너일가라는 명목하에 통행세를 통해 사적으로 편취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 소유와 운영을 철저히 분리하고, 전문경영인을 통해 운영해야한다”며 “현재의 기내면세점 제도 개선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