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충주호에 분뇨 무단배출 들통

충주지청, 2명 구속기소

청정수역 충주호를 오가는 대형 유람선에서 분뇨를 몰래 호수로 흘려버린 선장 등이 검찰에 기소됐다.
 
청주지검 충주지청(지청장 김창희)은 최근 지난 10여년 동안 매년 700~800여t의 분뇨를 충주호에 무단 배출한 C업체 이모 선장과 윤모 정비과장을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재향군인회에서 설립한 C업체에서 유람선을 운영하는 이 선장 등은 2008년부터 지난 4월까지 대형 유람선에서 나온 분뇨를 호숫물과 섞어 충주호에 무단으로 내다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충주호는 유역면적 6,648㎢, 저수용량 27억5,000만t 규모로 '육지속의 바다'로 불릴 만큼 담수량이 큰 것으로 기록된다.

   
 
현지 광역상수도는 충주시를 포함한 7개 시.군과 이천·안성시 등 경기 남동부에 하루 25만t의 수돗물이 공급되고 있는 실정이다.

김은정 검사는 “불법행위의 시효 등의 문제가 있어 2008년 이후의 혐의 내용만 입건했다”고 밝혔다.
<권병창 기자>


 

권병창 기자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병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