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제천농업기술센터,새싹약초 고부가가치 수익모델 개발

'키우는 재미, 먹는 즐거움!' 약초를 작은 화분에서 직접 키우고 살아있는 신선한 상태로 10일 만에 수확해 요리로 활용한다.  

제천시가 개발·추진하고 있는 '새싹약초'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새싹약초는 유기농 약초씨앗을 발아시켜 10∼30일 이내 수확해 그 싹을 먹는다.

친환경으로 재배돼 안전하며 특히 씨앗이 발아하면서 생기는 비타민(비타민 A, B, C), 무기질 및 8가지 필수 아미노산을 함유하고 있어 영양과 기능성이 우수하다.    

제천시농업기술센터(소장 한만길)가 최근 안전성과 기능성을 중시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새싹약초를 지역특화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센터는 올해 확보한 3억 원의 국비 사업비로 내년까지 송학면 도화리에서 새싹약초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사업자로 선정된 제천약용작물유통사업단(회장 박성희)은 새싹약초생산, DIY상품개발, 체험장 조성, 새싹약초전용배지개발, 새싹약초스마트팜 구축, 대형유통상품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센터는 오는 9월 새싹약초 화분을 시판해 2017제천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 행사 기간 중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새싹약초 화분 체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센터 관계자는 "안전하고 기능성이 우수한 새싹약초를 관내 약채락업소 뿐 아니라 약선음식전문가, 프리미엄 한식전문점 등 전국 약선 음식점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제천=이경수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