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산업기술원,제8차 국제 CCS 환경포럼 개최이산화탄소 포집 저장,환경위해분야 국제협력 강화

해외 우수연구자와 교류강화 국내기술 선진화 모색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18일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시 우려되는 환경위해를 평가·관리할 수 있는 기술분야의 정보공유 및 국제협력 강화를 목적으로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제8차 국제CCS 환경포럼’을 개최한다.

2010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이산화탄소 지중(地中) 저장 환경위해 분야 전문가들이 그간의 연구성과 및 노하우를 공유하며, 우리나라를 비롯해 호주,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 등 5개 나라의 전문가 총 12명이 연사로 선다.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환경위해 평가·관리기술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땅속에 저장한 이산화탄소가 누출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인체 및 생태계 위해를 평가하고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이다.

땅속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할 경우 토양 및 지하수 내 중금속 농도를 증가시킬 우려가 있으며, 미생물군집 변화 및 식물 생장 저해를 야기할 수 있어 환경위해에 대한 지속적인 평가·관리가 필요하다.

아울러, 저장된 이산화탄소가 생태계로 누출되지 않는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증명하여 환경적 측면에서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이산화탄소 저장량을 온실가스 감축량으로 인정받는 데에도 반드시 필요하다.

기조연설자인 린다 스토커(Linda Stalker) 호주 연방산업과학원(CSIRO) 박사는 기후변화 대응의 주요 수단으로서 CCS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환경위해 관리를 포함한 호주의 CCS 추진전략 등을 발표한다.

또한, 지중저장 환경관리 분야 선도 연구자인 리 스팽글러(Lee Spangler) 미국 몬타나주립대학 교수는 효과적인 CCS 환경위해 평가·관리를 위해 부지 특성 파악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이 외에도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의 전문가들이 각 국에서 추진하는 CCS 저장장소의 환경위해 모니터링·평가 관련 기술과 정책을 소개하고, 우리나라의 전문가들은 현재 개발 중인 이산화탄소 누출 감지기술 및 장기 위해성 정량화 기술 등에 대해 발표한다.

환경부는 2010년 7월 녹색성장위원회 주도로 수립된 ‘국가 CCS 종합추진계획’의 부처별 역할에 따라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전(全) 과정에서의 환경관리 체계 구축에 필요한 기술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이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014년 '이산화탄소 지중저장 환경관리연구단'을 발족해 누출 모니터링 기술 및 환경 위해성 평가·관리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이산화탄소 누출 모니터링 및 위해성 평가기술 분야의 선진 연구경험을 공유하고 국제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