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진천 백곡저수지 위험수위 벗어난듯

충북 진천군 관내 백곡저수지의 범람 우려가 제기돼 한때 주차장내 차량이동이 안내됐다.

16일 오전 무려 290㎜의 장맛비가 내려 22년 만에 최악의 물 난리를 겪은 청주와 인접한 진천의 백곡저수지는 이날 밤에 폭우만 내리지 않을면 별다른 위험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진천=안금석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