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100만 육견인들 보신각서 총궐기 집회MBC,SBS,중앙일보,뉴시스,한겨레 등 취재열기 후끈

제주도와 경기도,전남-북,경상도,강원.충청도 등 2,500여명 상경
6일 낮 12시 종로에 집결후 시청까지 거리행진, 경찰측 안전만전

전국의 사육견과 보신탕업 및 생업에 종사하는 100만 육견인들이 생존권 사수와 동물보호법의 독소조항 개정 등을 골자로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6일 한국육견단체협의회와 대한육견협회, 전국육견협회 등은 6일 낮 12시께 서울시내 보신각을 중심으로 삶의 터전과 생존권 사수 및 행복추구권 등을 촉구했다.

협의회측은 제주도와 경기도,전남-북,경상도,강원.충청도 등 전국에서 관련 업계와 종사자 등 2,500여 명이 넘게 항의집회에 참가했다.

안전을 위해 경력이 집중배치된 이날 궐기대회에는 MBC-TV,SBS-TV,중앙일보,뉴시스,한겨레 등 10여개 매체를 웃도는 취재진이 현장에 나오는 등 유례없는 취재 열풍을 보였다.

이들은 특히 업종에 대한 일각의 곱지않은 시선과 동물보호단체의 무차별적인 업무방해 등에 100만 육견인의 이름으로 서울시청 광장 등지를 무대로 거리행진을 실시했다.

이들은 ‘100만 육견인들이 국민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동물보호단체는 오로지 동물보호란 미명아래 100만 육견인의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짓밟고 있다고 규탄했다.

정부 역시 불편부당과 어려운 이웃을 섬기고 돌볼 줄 모르는 몰염치한 일부 국회의원의 일탈을 지목하며 이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터트렸다.

전통음식이자 조상 대대로 누려온 보신의 음식거리를 정작 애완견과 식용견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한채 답보를 거듭한다며 동보단체를 향한 맞불과 생존권 사수를 천명했다.

한단협의 한상원회장은 “문재인 정부로 접어들어 그 어느 시절보다 자유로운 민주주의 국가에서 떳떳하게 사랑하는 가족과 일할 수 있도록 열린 정책은 물론 육견인들의 삶을 내팽개치지 말아야 한다”고 성토했다.

한편, 총궐기대회는 6일 오전 11시 서울시 종로구 보신각에 집결한 후 투쟁가,임을 향한 행진곡을 포함한 구호제창을 뒤로 출정식을 가졌다.

이들은 또, 정의당 항의방문과 청와대 민원실, 광화문1번지 방문, 외부인사 소개, 호소문 낭독, 동물보호단체에 대한 경고문 발표, 국민에 드리는 글 낭독, 풍물단 사물놀이에 이어 서울시청까지 상여 운구 및 거리행진 순으로 진행했다.
<보신각=송다연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보람 2017-07-10 03:55:26

    그릇된 보신문화 이제 뿌리뽑아야 할 때입니다. 보신탕 반대.

    개장수들에게도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본인들이 한
    잔인한 짓들을 돌아보고 반성 좀 하세요.
    댁들이 한 짓들때문에 어릴 때부터 엄청 스트레스 받고 상처받았어요.
    어쩜 동물들을 그렇게 참혹하게 대합니까.
    복날에 개패듯 어쩌구 유독 개에게 잔인하게 대했던 것도 사실이잖아요.

    농민 이름에 먹칠하지 마시고.
    업종전환 하세요. 정부가 보조금 준다고 할 때 받아요. 좀.   삭제

    • 윤수진 2017-07-07 16:41:33

      국민의 식사를 정부에 허락맡고 차려야합니까?
      동물보호의 잣대를 함부로 재지 마십시오.
      돼지도 애완돼지가 있으니 돼지고기 먹는 국민은 동물보호법 위반자입니까?

      육견인은 깨끗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농민으로써동물보호단체의 기준없는 잣대를 반대합니다.

      내집 개가 좋으면 집에서 개 데리고 혼자들 노세요.
      정부 정책에 개 복지가 우선시 될 정도로 대한민국 정부가 한가합니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