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산청군 유커 대신 베트남 관광객 유치 나섰다

산청군이 최근 사드배치 등으로 인해 급감하는 중국인 관광객 대신 베트남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산청군은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경남도와 경남개발공사, 합천군, 김해시 등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 하룡시 관광청 등을 방문해 '경남 관광 홍보 설명회'를 가졌다.

이번 설명회는 베트남주재 한국관광공사, 베트남관광청 관계자, 언론인, 여행업계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경남관광 홍보단은 '하늘에서 본 경남'을 주제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담은 경남홍보 동영상 상영, 홍보물 배부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특히 '베트남하노이관광협회'및 베트남 현지 대형여행사와 관광객 모객 활동 지원 및 양국의 적극적인 관광교류를 위한 협약도 체결했다.

산청군은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해외 관광설명회와 박람회에 참가하고 있다.   동의보감촌, 남사예담촌을 비롯한 군의 다양한 문화관광자원을 홍보, 글로컬 관광마케팅에 힘쓰고 있다.

그 결과 중국 단체관광객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져 지난해에는 4천여 명이 넘는 외국인 관광객이 산청을 찾았다.

올해는 최근 급격한 성장으로 늘어나고 있는 베트남 관광객 유치와 김해 공항을 통해 유입되는 지방 관광을 선호하는 일본 관광객 유치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청군 관계자는 "해외 관광설명회에 참가해 미래의 잠재적 관광객인 베트남 현지인들에게 우리 군의 아름다운 관광자원을 소개할 수 있었다"며 "베트남 관광객들의 여행선호도를 파악하고 노하우를 축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