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봄 파종, 미리 준비하세요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풀 사료 작물의 봄 파종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파종 면적 확보와 토양 관리 등 풀 사료 확보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해 가을 벼 수확기에 비가 자주 내려 풀 사료의 논 파종 면적이 크게 줄었고, 늦은 파종으로 인해 올해 풀 사료 수급에 어려움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봄 파종은 가을 파종보다 파종량을 20∼30% 늘리고 비료를 10% 더 주면 가을 적기에 파종한 것과 비슷한 양을 수확할 수 있다.

봄 파종은 재배 기간이 짧은 조생종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품종을 선택하고 2월 중순 이후부터 파종하며, 언 땅이 녹으면 파종 시기를 앞당겨야 한다.   품종은 조생종인 '그린팜', '그린팜 2호', '코윈어리' 등을 선택하고, 파종량은 헥타르 당 50∼60kg이 적당하다.

논을 갈고 파종기로 줄뿌림하거나 흩어뿌린 다음, 반드시 진압(눌러주기)을 해줘야 싹이 빨리 트고 봄철 건조피해를 막을 수 있다.

거름 주는 양은 파종 시 복합비료(21-17-17)를 헥타르 당 180kg을 주고, 본 잎이 2∼3잎이 났을 때 요소비료 200kg을, 본 잎이 3∼4잎이 났을 때 요소비료 100kg을 주는 것이 좋다.

참고로 2월 중순에 파종한 것은 초장(풀 길이)은 102cm, 수량은 헥타르 당 2만6천550kg였고, 3월 초 파종한 것은 초장 98cm, 수량은 헥타르 당 2만2천330kg으로, 이른 시기에 파종하는 것이 유리했다.

가을 파종의 경우 헥타르 당 평균수량이 4만2천417kg으로 눌러주기를 안 한 곳(헥타르 당 2만8천713kg)보다 40% 이상 수량이 증가했다.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 이병철 농촌지도사는 "지난가을 잦은 비로 제때 파종하지 못한 농가에서는 봄 파종용 종자를 미리 확보, 제때 파종해 부족한 풀 사료 확보에 힘써 달라"라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