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파주시, 소화전 늘려 화재진화 골든타임 확보

파주시는 시민의 안전한 생활을 위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도비보조를 받아 34억 원(도비 50%, 시비 50%)을 투입 845개소의 소화전 설치사업을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기존의 물탱크차량 중심의 화재진화 방법은 통행로 확보 등으로 출동시간이 많이 소요돼 초기 화재진화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15년 1월의 의정부 대봉그린아파트 화재사고를 계기로 소화전 중심의 현장대응 시스템을 갖춰 화재진화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파주소방서와 합동으로 2015년 현장조사를 실시해 소방차 진입 곤란 지역, 도심 다중이용시설 밀집지역, 공장 밀집지역, 주거 밀집지역과 소방용수 미설치 농촌 지역을 대상으로 소화전 추가 설치 장소를 선정했다.

작년에 사업비 3억4천만 원으로 소화전 보강이 필요한 84개소에 설치 완료한 데 이어 올해는 사업비 2억6천만 원으로 65개소에 소화전을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매년 지속해서 소화전을 늘려 화재현장의 골든타임을 확보로 시민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끝)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