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포토뉴스 기획기사
국정원,"IS,한국인 테러 대상 지목" 확인주한 미군시설과 우리 국민도 포함

   
<사진=국가정보원 제공>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이 국내 美 공군시설을 포함한 한국인을 테러 대상으로 지목한데다 시설 좌표와 신상정보를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ISIL'은 최근 자체 해커조직 ‘유나이티드 사이버 칼리파(United Cyber Caliphate)’를 통해 입수한 전세계 미국 NATO 공군기지 77개의 위치와 21개 국가 민간인의 신상정보를 해외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하며, “십자군과 싸워라. 무슬림을 위해 복수하라”고 테러를 선동했다.

19일 국가정보원에 따르면,우리나라의 경우 오산-군산 소재 美 공군기지의 구글 위성지도와 상세 좌표,홈페이지가 공개됐으며, 국내 복지단체 직원 1명의 성명과 이메일뿐 아니라 주소까지 공개됐다.

우리 국민 신상정보는 복지단체 사이트 해킹을 통해 확보했으며, 美 공군기지 좌표는 인터넷 공개자료 등을 종합한 것으로 국정원은 추정했다.

국정원은 만약의 테러 가능성에 대비해 駐韓 미 공군과 군-경찰 등 유관기관에 해당 사실을 통보했으며, 신상정보가 공개된 사람은 경찰을 통해 신변보호를 조치할 계획이다.

'ISIL'은 작년 9월 우리나라를 ‘십자군 동맹국-악마의 연합국’ 등으로 지칭하며, 테러 대상으로 지목하고, 올해초 해킹을 통해 입수한 한국인 20명이 포함된 명단과 동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이번 駐韓 미 공군시설과 우리 국민 테러대상 지목으로 'ISIL'이 대한민국을 테러 대상에 포함시켰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된 셈이다.

   
 
'ISIL'은 지난해 11월, 파리 테러를 시작으로 유럽과 미주 뿐 아니라 아시아로 테러 범위를 넓혀가고 있으며, 위장 난민 자생적 동조세력에 의한 테러를 유도함으로써 위협을 극대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 5년간 국내 입국한 테러단체 가입자 50여명이 출국조치 됐으며, 사회에 불만을 품은 내국인 2명이 ISIL 가입을 시도하다 적발되는 등 내.외국인에 의한 테러위협이 점차 현실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는 ‘테러방지법’ 시행으로 신설된 총리실 산하 대테러센터를 중심으로 범정부적 테러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국제 테러단체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에따라, "테러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병창 기자/사진=국가정보원 제공>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