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포토뉴스 포토뉴스
원주 호저면 환경기업 M이엔티 '환경뒷전‘원주시 환경과,“위반확인서 받아 법적조치”강구

   
<산적한 폐기물에서 흘러내린 침출수가 수질오염까지 우려되고 있어 당국의 단속이 시급하다>
   
 
   
<불법으로 야적된 각종 폐기물>
성업중인 원주시의 한 폐기물 처리업체가 반입받은 폐기물의 불법야적으로 관할 지자체가 행정조치에 들어갈 전망이다.

20일 원주시 호저면 소재 M이엔티가 사업장 내 불법 야적장 운영을 둘러싼 사후조치가 미온적인 가운데 환경관리에 허점을 드러내 행정조치가 불가피한 실정이다.

문제의 M이엔티는 상당량의 사업장 폐기물의 불법야적으로 인한 침출수 발생에 따라 수질오염은 물론 대기오염마저 우려돼 지속적인 관리감독이 요구된다.

이에 원주시청 생활자원과의 관계자는 “제기된 민원에 따라 사업장을 현장 답사한 바, 일부 환경관리가 잘못된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불법 야적장에 대해서는 금명간 법적조치를 강구할 방침”이라면서 “올바로시스템 등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추가 확인후 그에 상응한 조치를 단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관련, M이엔티 측은“지자체로부터 적발된 일부 상황에 대해 조속히 개선, 보완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원주=김민석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