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포토뉴스 포토뉴스
무궁화복지월드,'어린이가 행복한 세상만들기' 실현한국아동학대예방협회와 제52회 학술세미나 개최

   
<이배근 상임이사의 기조강연>
한국방정환재단과 연세대 사회학과 부설 사회발전연구소의 ‘한국어린이 청소년 행복지수 국제 비교연수’의 근착자료에 따르면, 행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초등학생의 43.6%가 ‘화목한 가정’을 꼽았다.

이처럼 아이들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가정의 화목을 빼 놓고 설명할 수 없다. 가정은 따뜻한 사랑과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연결된 강한 운명 공동체로서 사회와 국가의 중요한 기본 단위다.

하지만 현대사회의 가정은 구성원 간의 갈등으로 그 소중한 기본 단위가 무너지고 있다.

그 해답을 찾고자 최근 서울 여의도동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사단법인 무궁화복지월드(이사장 시경술)와 사단법인 한국아동학대예방협회(회장 이배근)가‘가정보호와 아동학대’를 주제로 제52회 정기 학술세미나를 열었다.

   
<진선미 국회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진선미<사진> 국회의원, 한국아동보호학회가 주최하고 한국로슈진단(주)과 (주)에브리데이리테일, 광동제약(주)이 후원한 이번 세미나는 그 어느 때 보다 참석자의 호응이 뜨거웠다.

세미나의 주제인‘가정폭력과 아동학대’에 대한 이배근 회장의 기조 강연으로 참석자 모두가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부모 교육의 필요성을 공감하며 세미나를 시작했다.

강동욱 동국대학교 법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한 주제 발표에서는 연세대학교의 박근웅 박사가 가족법의 시각에서 아동권리와 아동학대를 분석했다.

이어 숙명여자대학교 아동복지학과의 김효진 박사는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부모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보건복지부의 김일열 아동권리과장은 아동학대 예방과 관련된 정부의 종합대책 추진 상황과 성과, 향후 계획을 발표하며 정부가 시행할 아동복지에 대한 거시적 실천을 기대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안성경 국회도서관 법률자료조사관과 경상대학교 사회복지학과의 배화옥 교수는 법과 교육 안에서 아동학대를 둘러싼 쟁점을 토론했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신연선(광명시 광명동) 씨는“올바른 자녀교육을 배울 수 있는 부모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해 가정에서부터 아동학대를 예방해야 한다”고 술회했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나 자신이 배려심을 갖고 아이를 대하겠다며 다짐했다”고 말했다. 또 김재희(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씨는“아들에게는 그동안 부모로서 미숙했던 부분에 대해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며 진실한 대화를 하고 싶고, 딸에게는 많이 들어주고 배려하는 엄마가 돼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 따뜻한 가정을 만들기 위한 답을 찾고자 했던 세미나의 취지를 다시금 생각하게 했다고 말했다.

한편,(사)무궁화복지월드는‘한 사람을 소중히 하는 마음’을 근간으로 취약계층 보호, 지원 및 나눔문화 활동과 기회균등을 위한 문화-교육 사업 등을 전개하며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지난 6월, 설립됐다.
<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