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포토뉴스
103년만의 폭설로 인한 철새 먹이주기
구미 해평습지 철새 특별관리

구미시는 이번 폭설로 인해 철새들의 주요 먹이공급지인 농지가 눈에 덮혀 먹이가 부족해 재두루미 등 철새들에게 자체 먹이급여 실시 등 특별관리를 하고 있다.

구미 해평습지 철새도래지는 재두루미 흑두루미(천연기념물 203, 228호)를 비롯하여 큰고니(천연기념물 201호), 쇠기러기, 청둥오리 등 매년 15,000 ~ 20,000여 마리가 찾는 중요한 철새서식지로 각광받고 있다.



시는 이에 매년 도래기가 되면 조수감시원 3명이 철새모니터링을 하고 주2회 먹이로 볍씨 150kg을 먹이로 살포한다.

이번 폭설로 인해 주5회 볍씨250kg으로 공급량을 늘이고 철새들을 유심히 보호관찰하면서 특별히 관리하고 있다.

구미시 관계자는 “이번 폭설로 인해 철새들의 먹이가 부족하여 눈이 녹을때까지 자체적으로 먹이 공급량을 늘이고 철새들의 이동 및 서식활동을 관찰하면서 무사히 겨울을 보낼수 있도록 서식지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 지역에 추진 중인 4대강 살리기 사업으로 철새도래지가 훼손되지 않고 사업완료 후 복구될수 있도록 관계부서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구미=이정수 기자>

구미/이정수 기자  admin@domain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미/이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