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포토뉴스 포토뉴스
포천 금주저수지 인근 딱따구리 서식지 발견

   
 
   
 
고결한 자태를 뽐내는 오색딱따구리<사진>가 최근 포천시 관내 금주저수지 인근 은사시나무 숲에 둥지를 틀고 먹이주기가 한창이다. 

딱따구리의 부리는 3cm쯤에 달하며 긴 혀가 이채롭다. 아래꽁지 덮깃은 진홍색이다.

몸 윗부분은 검은 바탕에 흰 얼룩 무늬가 있고, 뒷머리에 빨간 띠가 있어 아름다움을 더한다. 5월에서 7월께 산림 속에 서식하며 혼자 또는 암-수가 함께 생활할 때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다.

   
 
밤에는 나뭇구멍 속에서 잠을 자며, 나무 몸통 상층부에 구멍을 뚫고 쪼아낸 나무속의 벌레를 잡아 먹는다.
<포천=엄평웅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