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구미지역 청소년 구미 떠나고 싶어해

경제개발보다 생태계보존 우선, 구미YMCA 설문조사 나타나

 

구미지역 대부분의 청소년들이 자신의 능력과 소질을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진로문제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정부와 사회가 협력할 문제로 이들의 진로와 적성에 대한 교육과 정보제공이 절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구미YMCA가 구미 거주 420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설문지 배부를 통한 우편조사 및 대면조사를 실시했는데 52%가 대학진학을 하지 않더라도 진로가 확실하면 대학에 진학하지 않아도 되며 78%는 국가가 이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또 응답자의 46%는 자신의 능력과 소질을 잘 모른다고 답변하면서 청소년들의 진로와 적성에 대한 교육과 정보제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청소년들은 경제개발보다 생태계보존이 우선돼야하며 86%가 자연은 인간이 아무리 사용해도 상관없는가의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변 환경파괴의 심각성을 더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0%의 청소년들이 기업이 원하면 노동자는 언제든지 해고돼서는 안된다고 답변, 실업과 고용문제는 국가와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할 사안으로 지적했다. 정치 및 사회적 참여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1%가 자신들이 올바른 생각을 할 수 있다 고 답변하면서 교육감 선거에서도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66%로 나타나면서 청소년들의 정치 및 사회참여에 대한 의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인이 되면 구미에 살지 않겠다는 응답자가 무려 64%에 이르렀고 구미시청 홈페이지를 방문한 적이 없다가 48%로 나타나면서 지역의 관심도가 비교적 낮으면서 정주여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다문화 가정에 대한 인식도에서 54%가 거부감이 없고 다문화가정 출신자녀가 국회의원, 대통령이 될 수 도 있다가 55%로 나타나면서 다문화사회에 대해서 대체로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편 이에 앞서 구미여성삼담소가 경운대 김은수 교수에 의뢰해 구미시 여성 1천3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역 정주여건 개선에 대한 여성들의 인식과 개선욕구에 대한 실태조사’에서 57%가 자녀교육여건 불만을 나타내면서 자녀교육문제로 구미를 떠나고 싶다는 여론이 57.6%로 나타나면서 구미시가 지역 교육 등 정주여건 개선에 힘을 기울여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이정수 기자>

구미/이정수 기자  admin@domain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미/이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