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어린이환경
진에어 B777-200ER,김포-제주노선 투입

   
 
실용항공사 진에어(www.jinair.com, 대표 마원)는 지난해 12월 도입한 국내 LCC 첫 중대형 항공기 B777-200ER 항공기를 내달 2일부터 김포-제주 노선에 선보인다. 

총 355석을 장착한 진에어의 이 항공기는 이미 지난해 12월 첫 도입 후 현재까지 인천-괌 노선에 투입된다.
 
기존 이 노선에서 운영되던 약 180여석 규모의 B737-800 항공기를 대체해 해당 노선의 동계 성수기 좌석난을 해소한 바 있다. 

진에어는 이 B777-200ER 중대형 항공기를 오는 3월 2일부터 김포-제주 노선에 일 8편 투입해 이 노선의 지속적인 좌석난 해소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김포-제주 노선은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제주 항공수요조사 연구를 통해 2018년 제주공항의 포화를 예측할 정도로 급격한 성장과 함께 좌석난을 겪고 있으며, 진에어는 이번 항공기 투입으로 기존 대비 매월 약 4만 1천여석의 좌석을 추가 공급하게 된다. 

특히 진에어가 현재 이 항공기에 운영 중인 총 36석의 지니 플러스 시트도 그대로 운영된다.

일반석보다 앞뒤 간격이 약 6인치 가량 더 넓은 지니 플러스 시트는 김포-제주 노선에서 운영 초기 특별가인 편도 1만원의 추가 금액으로 홈페이지와 콜센터, 또는 공항 현장에서 오는 23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일정 기간의 프로모션이 종료되면 추후 편도 1만 5천원으로 운영될 예정이다.(단, 공항 현장 신청은 해당 탑승편의 지니 플러스 시트 잔여 좌석이 남아 있을 시 신청 가능) 

진에어 관계자는 “국내 LCC 첫 중대형 항공기라는 특성을 고객에게 혜택으로 되돌릴 수 있도록 공급이 부족한 요소요소에 유연하게 투입해 좌석난을 해소시키는 데 지속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종관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ㅇ 2015-02-18 14:34:55

    대한항공은 747기종(2층)들도 제주 김포 노선에 투입하는데 사실 제주공항이 너무 포화라서 슬롯이 모자라기 때문에 앞으로는 저가항공사들도 같은 수의 배정된 슬롯으로 더 많은 수송이 가능한 대형기체들을 구입할 수 밖에는 없을 듯 합니다. 저가항공사는 사실상 최대시장이 김포 제주노선이니까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