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제주권
서귀포시 공무원 복지예산 횡령의혹
박희수 도의원 기자회견 통해 공개
감사원-도감사위, 전격 실사 나서

서귀포시 사회복지업무 관련 공무원이 기초생활수급자 생활비 수천만원을 횡령한 정황이 뒤늦게 포착돼 감사원과 제주도감사위원회에서 실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사실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박희수 의원(무소속.제주시 삼도1.2, 오라동)이 6일 도의회 기자실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하면서 밝혀졌다.

박 의원은 “서귀포시 남원읍에서 사회복지업무 관련 공무원이 사회복지 관련 예산을 4000만원 가량 횡령했으며, 제주도 당국이 확인을 했다는 제보가 있으나 이에대한 진상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제주도에 유감을 표명했다.

이번 사회복지예산 횡령 문제는 최근 실시되고 있는 제주도에 대한 감사원의 재정감사에서 뒤늦게 드러나 현재 감사원과 도감사위에서 사실 확인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

제주  admin@domain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