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경기도,중ㆍ소형 소각시설 대상 안전실태 점검소각시설의 부적정 운영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안전사고 등 폐기물의 완전연소 여부

경기도가 10월 17일부터 11월 21일까지 환경부 합동으로 도내 중.소형 소각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대상은 도내 소재 중.소형 소각시설 111개소 전체로, 소형이나 위반사실이 있었던 소각시설 24개는 도와 한강유역환경청, 시·군 등이 합동점검을, 나머지 소각시설 87개는 시·군 자체점검을 실시하게 된다.

점검항목은 소각온도 유지여부, 폐기물 보관, 다이옥신 측정 여부 등 소각시설의 설치, 관리기준 준수여부와 정기검사 이행, 시설임의 변경여부 등이다. 도는 폐기물의 완전연소 여부를 분석하기 위한 소각재 시료채취도 병행할 계획이다

중.소형 소각시설은 시간당 소각처리능력이 2톤 미만인 소각시설로 주로 가구.섬유제조업체에서 발생되는 폐기물을 사업장에서 자체 처리하기 위해 소규모로 설치하는 경우가 많아 관리가 취약한 실정이다. 도는 위반사항에 대해 고발, 사용중지 등 강력한 행정처분과 함께 오래된 소각시설은 업체에서 자체 폐쇄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합동점검을 통해 소각시설의 부적정 운영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여 소각시설의 안정적 운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기형 기자  kghnews@naver.com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