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2014국감]하천물 댐으로 들어가면 수질등급 달라국회 환노위 소속 김용남의원 집중질의

   
<김용남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김용남<사진> 의원(수원병)은 14일 "하천과 호소의 환경기준이 달라 하천물이 댐에 들어가면 같은 물인데도 수질등급이 달라지는 현재의 환경기준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한강유역환경청 등 8개 지방환경청 국감에서 "현행 우리나라 법체계에서 수질의 환경기준을 '하천'과 '호소'로 이원화하고 있는 것은 과거 일본의 틀에서 못 벗어난 탓"이라고 지적했다.
 
그는"하천과 댐, 보 그리고 하구에 이르기까지 종적 연속성을 살리기 위해선 '하천'과 '호소'에 통합된 수질 환경기준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일본에서 '하천'과 '호소'의 환경기준이 구분돼 있는 이유는, 일본은 화산 활동이 심해 고도가 높은 곳에 수계의 독립성이 큰 자연호수가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그런 호소에는 보다 엄격한 수질 기준을 적용해 천연 상태로 자연호를 유지·관리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러나 우리나라는 빙하와 지각활동이 미약했기 때문에 자연호수가 거의 없다"면서 "하천에 인공적으로 조성된 호소(댐, 저수지, 보 포함)가 종렬로 연결돼 있기 때문에 하천과 호소의 환경기준을 이원화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국정감사팀>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