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유관순 열사 순국94주기 추모제9월 28일(일) 오전 10시, 유관순 열사 추모각(천안 병천)에서 열려

   
 
   
 
국가보훈처는 94년 전 아우내 장터에서 18세의 어린 나이로 일제의 총검 앞에서 대한 독립 만세를 목 놓아 외치다 순국하신 유관순 열사의 순국 94주기 추모제가 28일(일) 오전 10시 유관순 열사 추모각(천안시 병천면)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천안시와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리는 이 날 추모제에는 최완근 국가보훈처 차장, 주명식 천안시의회의장을 비롯한 각계인사, 기념사업회원, 시민, 학생 등 1,000여명이 참석한다

추모제는 천안시장의 추념사, 국가보훈처 차장ㆍ천안시의회의장ㆍ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장의 추모사에 이어 헌화 및 분향, 병천중학교 합창단의 아우내 노래 합창, 충남외국어고등학교 이수미 학생의 추모의 글 낭독, 유관순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유관순 열사는 1902년 12월 16일 천안 병천면에서 태어나 이화학당을 다니던 중 고향에 내려와 1919년 4월 1일 아우내 독립 만세 운동을 주도하다 체포되어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르다 이듬해인 1920년 9월 28일 순국했다.

 

 


 

강기형 기자  kghnews@naver.com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