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인터뷰
[응접실]예술고 아닌 일반고 다니며 무용대회 휩쓴 김현아선수

“김연아 선수같이 명성을 떨친 국제적인 무용수가 되고 싶어요”
예술고도 아닌 일반고에서 두각을 나타내 화제가 되고 있는 서울 덕원여자고등학교 1학년 무용수 김현아(15.사진) 선수의 다부진 포부이다.

   
김현아학생
3일 오후 6시 서울 영등포 (사)한국인터넷기자협회 사무실에서 만난 무용수 김현아 선수는 자신감이 넘쳤고, 묻는 말에 자연스레 답변했다.

인터뷰에는 모친 원명주(46)씨와 무용을 지도한 안무가 최효진(37, 무용학 박사) 한양대 겸임교수, 장유리(48) 사단법인 한국문화예술교육총연합회장도 참석했다.

김현아 선수는 지난 4월28일 미국 뉴욕에서 17개국이 참가한 발렌티나 코즐로바 국제 발레 경연대회(Valentina Kozlova International Ballet Competition) 콩쿠르에서 70여명이 겨룬 컨템포러리(현대무용) 주니어 부문에서 금상(1위)을 거머쥐었다.

지난 5월, 세종대학교 무용콩쿠르 고등부에서는 현대무용부문 종합대상을 수상했다.
이어 7월 이태리 안토니오 피니 댄스 프로그램에 참가해 스칼라십(장학생)의 영광을 안았다.

올해들어 고등부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낸 무용수임이 틀림없다.

특히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1일까지 세계 20개국 400여명의 신인무용수들이 참가해 경쟁을 한 제11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 컨템포리어(현대무용) 주니어 부문에서 은상(2위)으로 입상해 기염을 토했다.

지난 2004년부터 시작한 서울국제무용콩쿠르는 아시아에서 가장 큰 무용올림픽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예술고도 아닌 일반고를 다니면서 각종대회에 우수한 성적을 거둬 지상파 텔레비전 프로그램에도 몇 번 출연을 한 경력이 있기도 하다.

먼저 김현아 선수에게 무용을 하게 된 동기를 물었다.

“유치원을 다닐 때 엄마가 살이 찌면 안 된다고 무용학원을 보낸 것이 계기가 됐다. 지난 2002년부터 유치원에서 발레와 한국무용 교습을 받았다. 무용수가 되려고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자연스레 다녔다."

"당시 엄마도 무용수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없었다. 하다 보니 재미가 있어 열심히 노력했다. 지난 2006년 현대무용가 최효진 교수를 만났고, 지난 2008년부터 그에게 본격적으로 무용을 배웠다. 호기심이 발동하고 재미있고 신기해 열심히 했다.”

그는 열정적 몰입으로 춤을 연습을 했고, 무용 선배 언니들과 팀을 이뤄 출전한 첫 무대인 지난 2008년 일본 나가노 국제무용경연대회에서 특별상을 수상하며 무용수로서 가능성을 확인했다.

현아는 연습 중 다리가 부러졌지만 경기에 나가 투혼으로 종합우승을 했던 과거 기억도 전해줬다.

“중학교 1학년 때 연습을 하다 다리가 부러져 깁스를 했다. 출전이 힘들다는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경기 바로 전날 깁스를 풀고 세종대학교 무용콩쿠르 중등부에 출전했다"

"다리가 아팠지만 이를 악물고 기량을 선보여 중등부 종합대상을 차지했다. 정말 기뻤다. 이어 올해도 고등부로 출전해 세종대학교 무용콩쿠르에서 종합대상을 차지했다.”

그는 일반고를 다니면서 전국에 있는 예술고등학교 등에서 출전한 우수한 선수들과 경쟁해 이겼고, 언제든지 그들과 경쟁해도 자신감이 있다고도 했다.

“많은 사람들이 예술고등학교도 아닌데 일반고등학교를 다니면서 우승을 한 것을 신기하게 생각한다. 일반고를 다니면서도 선생님이 가르쳐 준 대로 스스로 열심히 노력했고, 언니(선배)들의 연습 장면을 보고 많이 배웠기 때문에 가능했다"

"지금까지 대부분 우수한 선수들이 예술고에서 많이 나온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일반고를 다녀도 절대 기죽지 않고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해 좋은 성과를 얻도록 노력하겠다.”

현아에게도 위기가 있었다.
중학교 3학년 초 사춘기가 찾아오면서 1년 만에 키가 10cm가량 컸고 몸무게도 늘어, 2차 성징이 찾아왔다.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정말 신기하게도 1년 만에 키가 10cm나 크고 몸무게가 늘어 주체할 수 없었다. 행동도 느려지고 동작도 밸런스가 잘 맞지 않았다. 정말 혼란스러웠다"

"솔직히 무용을 포기할까 하는 생각도 했다. 그래서 엄마와 함께 울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노력해 왔는데 포기할 수 없었다. 최효진 지도 선생이 윽박지르지 않고 내게 충분한 개인 시간을 줘 고마웠다"

"이 기간 헬스와 간단한 운동, 스트레칭 등으로 시간을 보냈다. 체중도 늘고 사춘기가 겹치면서 방황할 때 마다 스승(최효진)의 지도와 격려가 이를 극복하는데 많은 도움을 줬다. 이후 스승의 조련에 따라 열심히 연습했다.”

그는 사춘기와 2차 성징을 극복하고 제기에 성공했고, 올해 들어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마지막으로 현아에게 꿈을 물었다.

“김연아 선수 같은 국제적으로 명성을 떨친 무용수가 되고 싶다. 또한 장유리 한국문화예술총연합회장 같이 무용인이면서 교수가 되고 싶다. 이를 위해 공부도 열심히 하고 연습도 열심히 할 것이다.”

이날 현아를 지도하고 있는 최효진 한양대 겸임교수는 “현아는 지기를 싫어하고 활달하고 명랑하며 친화력이 있다”며 “늘 털털하고 순수하게 보이지만, 천재적 기질을 보이는 춤꾼이고, 한국의 문화자산”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 어리지만 심지가 굳고 고통을 즐기는데 익숙해 있으며 누구보다 춤을 사랑하는 선수”라며 “뿌리 깊은 나무처럼 비바람에 흔들리지 않고 한국을 대표하는 거대한 무용수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장유리 (사)한국문화예술교육총연합회장은 “현아를 그동안 믿음으로 지켜봤는데 숨은 재능과 끼를 발산하는 아이였다”며 “자신의 견고한 입지를 굳히기에는 조금 부족하지만, 울림을 주는 춤 연기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모친인 원명주(46)씨는 “현아가 예술고를 포기하고, 일반고를 다니면서 춤을 병행해 좋은 성과를 거둬 항상 고맙게 생각한다”며 “진지함과 성실함, 불굴의 도전정신을 보면서 흐뭇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아 선수는 지난 2009년 초등학교 5학년 때 데뷔 작품 <새장 속 인형>으로 세종대 무용콩쿠르에서 금상(1위)을 수상했고, 이후 성균관대, 한국예술종합학교 등 많은 대학 콩쿠르에서 입상을 했다.

2010년 TV 프로그램 ‘스타킹’, 2011년 TV ‘내 마음에 크레파스’ 등에 출연해 현대무용을 알렸고 자신의 기질을 뽐냈다.

이후 작품 <시크릿>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콩쿠르 금상, 한국문화예술교육총연합회 콩쿠르 특상(장관상), 세종대 콩쿠르에서 금상(1위)을 수상했다.

이런 수상경력에 힘입어 그는 주니어로서 한국문화예술교육연합회(문예총) 예술단에 입단한 최초 인물이 됐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제공>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