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건강·웰빙
‘기관지염’, 제대로 알고 대처하자

감기가 끝나 간다고 생각할 때 가슴이 아프고, 자극성의 기침이 나며 나중에는 춥고 미열이 있으면 급성 기관지염이 생기는 징후이다.

기관지염에는 많은 형태가 있지만 급성과 만성이 흔한 형태이다. 급성 기관지염은 기관지 점막의 염증이다. 감기나 인두염 후에 생기며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주로 생긴다. 감염이 되면 기관지가 붓고 점액질의 분비가 증가하고 숨쉬기가 힘들게 된다. 가래를 뱉기 위해 기침을 하고 천명이 들릴 수도 있고 열이 날 수도 있다. 만성 기관지염은 담배를 많이 피우는 사람에서 생기는 것으로 증상이 오래 지속한다.

감염 경로는 기침을 할 때 바이러스가 공기 중으로 나오거나 또는 사람의 손에 의해서 전파되는데 숨을 쉴 때 이 바이러스를 들여 마시면 걸릴 수 있다. 또한 바이러스가 묻은 물건을 손으로 만져도 감염이 된다. 담배를 피우거나 독한 연기를 마시면 급성 기관지염에 걸릴 수 있으며 이는 기관지가 이미 손상을 받았기 때문이다.

   
 
만성 기관지염은 만성 폐쇄성 폐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며, 담배가 주된 원인이다. 공해, 감염, 가족적인 요인, 화학 연기, 알레르기 등이 악화 요인으로 작용한다. 이 증상의 심한 정도는 흡연의 정도와 기간이며, 흡연은 기관지를 자극하여 가래를 만들고 오랫동안 자극을 받으면 이러한 증상이 생기게 된다.

만성 기관지염의 치료는 증상을 완화시키고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다. 흡연과 호흡기 자극제를 피해야 한다. 담배를 끊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매년 독감 예방주사를 맞는 것이 좋으며,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 폐렴 백신 주사를 맞는 것이 좋다. 몸으로 산소가 덜 들어가기 때문에 산소치료를 하는 경우도 있으며, 정기적으로 운동을 하면 숨쉬는 근육을 강하게 할 수 있으나 서서히 운동량을 증가시켜야 한다. 또한 평소 숨을 깊게 들이마시고 천천히 내뱉는 습관을 갖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비인후과의원 신익순 원장은 “급성 기관지염은 대개는 며칠이면 없어지지만 기침은 3주 이상 지속할 수 있다. 그러나 반복적으로 생긴다면 병원에 가야 한다. 즉 천식이나 만성 기관지염, 만성 폐쇄성 폐 질환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또 “6주 이상 천명이나 기침을 계속 할 때, 기침을 하고 아주 아픈 상태이거나 열이 없어지지 않을 경우, 고열이 날 경우, 노랗고 녹색의 가래가 나오거나 피가 나오는 기침을 할 때, 누어 있을 때 숨쉬기가 힘들 때, 발이 부을 때는 반드시 병원에 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