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제주권
제주도, 여름철 불청객 저(低)염분수 피해 최소화 대책 추진

저(低)염분수 제주연안 유입에 대비한 수산생물 피해 최소화 대책이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매년 중국대륙의 집중호우로 인하여 양자강에서 발원된 저염분수가 북상하면서 제주연안으로 유입될 경우 수산생물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저염분수 유입 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단계별 행동요령과 유관기관·단체별 역할분담을 마련하는 등 마을어장 및 양식어장 피해 최소화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저염분수는 염분농도가 낮고 고수온의 특성을 갖고 있어 마을어장에 유입될 경우 소라, 전복과 같이 이동력이 떨어지는 저서생물들이 삼투압 조절 능력에 영향을 주어 대량 폐사하게 한다.

특히, 여름철 산란을 마친 수산생물들은 활력이 매우 저하되어 있는 상태로 마을어장에 서식하는 패류, 무척추동물과 육상 전복양식장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매년 저염분수 유입에 대비한 종합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 양자강 하구역의 담수 배출 정도, 바람의 영향 등을 수시 파악하면서 제주대학교 등과 협조하여 제주도 연안어장에 저염분수 유입상황을 예측하고 있다.

또한, 제주도 연안어장에 저염분수의 유입정도에 따라 단계별 행동요령을 발표하고 있다.

저염분수 유입 시 단계별 행동요령은, △제1단계는 수온 27℃ 이상, 염분농도 28.0psu 이하 물덩어리가 연안 10마일까지 유입 시 발령하고, 이때에는 수협, 어촌계, 양식장 등에서는 마을어장 및 육상양식장 등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제2단계는 저염분의 물덩어리가 마을어장에 유입될 때 다이버(해녀)에 의한 수산생물 생육상태를 수중 조사한다. △제3단계는 저염분의 물덩어리가 마을어장에 유입되어 3일 이상 지속이 될 때 다이버(해녀) 조사에 의한 수산생물 생육상태 악화 시 유용 수산생물을 포획하거나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킨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최근 중국 양자강에서의 담수 배출량이 늘어나 어업지도선을 이용한 예찰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며, 유관기관(단체)과 유기적으로 협력하여 수산생물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6년도에 19~25psu의 저염분수가 제주 서부연안 마을어장에 유입돼 소라, 전복 등 총 184톤이 폐사하여 약 59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